굿모닝경찰소방미션저널

기사


  • 선조들은 어떤 기술로 나라를 지켜냈을까?

    분야: IT/과학|기자: 이승훈|승인: 2024-02-20 오후 1:40:21

    선조들은 어떤 기술로 나라를 지켜냈을까? 국립과천과학관 “군사와 과학기술 체험전” 오픈

    선조들은 어떤 기술로 나라를 지켜냈을까?


    - 국립과천과학관 “군사와 과학기술 체험전” 오픈 -


    국립과천과학관(관장 한형주)은 오는 2월 20일, 한국과학문명관 “군사와 과학기술” 전시를 새로 단장하여 오픈한다고 밝혔다. 한국과학문명관은 우리나라의 과학기술 역사를 다룬 상설전시관으로 정치, 복지, 경제, 문화, 군사 등 다섯 개 코너로 구성되는데, 이 중 “군사와 과학기술” 코너를 새롭게 리모델링한 것이다.


    “군사와 과학기술” 전시는 거중기, 활과 화포, 병법 등 조선시대 군사 기술에 관한 전시로, 당시 우수했던 우리의 기술력과 선조들의 발명 정신을 엿볼 수 있는 체험 전시이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상설 전시 리모델링 사업으로, 변화된 과학관의 모습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이번 리모델링은 정적인 역사 전시 공간을 동적인 체험 공간으로 변화시키는 데 초점을 두었다. 거중기 체험, 활쏘기 체험, 화포 체험, 거북선 체험 등 10개의 체험전시물을 새로 설치하였으며, 관람객이 패널, 영상, 모형과 함께 전시 내용을 다각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설계했다.


    군사와 과학기술 전시 현장스케치 전시전경.png
    전시 전경 <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군사와 과학기술 전시 현장스케치 거북선 체험.png
    거북선 체험 <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전시는 총 여섯 가지 주제로 구성된다. 첫 번째 주제인 <조선의 국가통신망>은 봉수 제도에 관한 전시로, 관람객이 임진왜란 당시 황령산 봉수대의 봉수군이 되어 왜군 침략 상황에 따라 직접 봉수 신호를 올려볼 수 있다. 두 번째 주제인 <축성기술>은 성을 쌓는 기술에 관한 전시로, 실물 크기의 거중기 모형에 영상을 얹힌 ‘거중기 체험’이 대표 전시물이다. 관람객은 도르래를 돌려 거중기를 움직여 보고 거중기 돌이 성곽 위에 올라가는 과정을 살펴볼 수 있으며, 성곽 쌓기의 발달 과정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축성퍼즐’도 전시에 재미를 더해준다.


    세 번째와 네 번째 주제는 활과 화살, 화약 무기 등 전통 무기에 관한 전시이다. <활과 화살>은 우리나라의 대표하는 활인 각궁과 편전, 쇠뇌에 대한 전시로, 관람객은 대표 전시물인 ‘활쏘기 체험’을 통해 세 종류 활의 특성을 이해하고 체험해 볼 수 있다. <화약무기>는 최무선의 화약 발명 이야기와 다양한 화약 무기들을 다루고 있다. 관람객은 화약의 주재료인 염초 만드는 법을 미디어 북으로 체험하고, 당시 최무선의 실험처럼 여러 힌트를 통해 화약 재료의 배합 비율을 맞춰보는 체험을 할 수 있다. 이 공간의 대표 전시물은 ‘화포 체험’으로, 우리나라 전통 화포로 왜군을 무찌르는 게임형 전시물이다. 단순 게임이 아니라, 여러 단계의 화포 장전 과정을 반복적으로 체험함으로써 화포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구성했다.


    다섯 번째 주제는 <병법과 전술>이다. 부대를 지휘하기 위한 다양한 신호체계(북, 징, 깃발 등)를 이해하고 관람객이 실제 지휘관이 되어 지시를 내리는 ‘지휘관 체험’ 전시물이 그 중심에 있다. 여섯 번째 주제는 <조선의 전투선>이며, 실물 크기 그대로 제작된 대형 거북선이 대표 전시물이다. 2022년 12월에 해군사관학교 박물관에서 발표한 거북선 관련 최신 연구 결과를 반영한 전시물로, 거북선의 약 1/4 부분이 재현되어 있다. 관람객은 거북선 내부를 구경할 수 있으며, ‘노 젓기 체험’ 전시물로 우리나라의 노 젓기 방식을 배우고 체험해 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는 총 다섯 점의 유물도 함께 전시되어 있다. 정약용이 거중기를 제작할 때 참고했던 서양의 기계 책 「기기도설」과 거북선 그림이 남아있는 「간재집」, 조선 후기의 대표 병서 「병학지남」 등이 그것이다. 전시의 정확한 고증을 위해 노영구 국방대학교 교수, 김대중 부천시박물관 관장을 비롯한 총 다섯 명의 자문위원이 기획 단계부터 함께 했으며, 해군사관학교 박물관, 전쟁기념관 등 많은 관계기관의 협조와 후원이 있었다.


    국립과천과학관 한형주 관장은 “과천과학관은 새로운 전시를 선보이기 위해 항상 끊임없이 노력 중이라며, 새롭게 단장한 ‘군사와 과학기술’ 전시를 통해 우리 조상들의 훌륭한 과학기술을 배우고 체험하는 기회를 가지면 좋겠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과천과학관 누리집(www.sciencecenter.go.kr)에서 찾아볼 수 있다.



    fmebsnews  fmebsnews@fmebs.com

    <저작권자 © 굿모닝경찰소방미션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븐 스피치(Heaven Speech) 저자 전아

    • 손끝 저림, 물건 잡을 힘도 없어...

    • 김동연, 캐서린 레이퍼 주한 호주대사와 미래혁신산업 협력 방안 논의

    • ‘한파특보가 발령되면 화재가 증가할까?’

    •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협조” 요청

    • “경기도, ‘다음 소희’ 나오지 않도록 최선 다해 민생 돌봐야”

    • 경기도지사, 도청 방문한 존 위팅데일 영국 무역특사와 환담

    • 척추관협착증 오래가면 허리 구부정하게 굳는다

  • 최신 트렌드 정보
    ‘삼시세끼’ 촬영지 「신안 만재도 주상절리」 천연기념물 지정 예고
    「한지제작의 전통지식과 기술 및 문화적 실천」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대표목록 등재신청서 제출
    그린카드로 녹색제품 사면 ‘만점’ 드려요
    모두 함께하는, 4월 11일 도시농업의 날

    굿모닝경찰소방미션저널 굿모닝경찰소방미션저널

    모두 함께하는, 4월 11일 도시농업의 날
    산불위기경보 ‘경계’ 대형산불대비 긴급 점검회의 실시
    인기 기사